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아내의맛' 서수연, 결혼 2년차에 밝힌 고백...이필모 '당황'
알림

'아내의맛' 서수연, 결혼 2년차에 밝힌 고백...이필모 '당황'

입력
2020.08.24 09:19
0 0


'아내의 맛' 이필모, 서수연 제주도 여행이 공개된다. 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이필모, 서수연 제주도 여행이 공개된다. 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연애의 맛' 재림을 예고하는, '제주 여행기' 2탄을 공개한다.

오는 25일 방송 될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12회에서는 지난주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으며 화제의 중심으로 우뚝 선 필연담 가족의 제주 여행 둘째 날이 담긴다.

'가족 여행' 보단 '우정 여행'에 가까웠던 첫날에 이어 이튿날에는 이필모가 실수를 만회하려는 다양한 노력을 펼치면서, '연애의 맛' 리턴즈가 선보일 예정이다.

제주도 첫날, 폭풍전야 같은 밤을 보냈던 이필모는 담호와 함께 이른 아침부터 나갈 채비를 하고 횟집으로 향해 눈길을 끌었다.

서수연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던 이필모가 싱싱한 '광어 요리 코스'에 직접 도전하기로 한 것.

이미 '연애의 맛'에서 광어 손질 대실패를 경험했던 이필모는 횟집에 있는 생선 손질 달인에게 비법을 배우며 의지를 불태웠다.

이필모의 수준급 칼솜씨에 스튜디오 아맛팸들도 깜짝 놀랐던 터. 이필모가 '연애의 맛' 때와는 달리, 현란한 칼솜씨를 보이게 될 지, '필스토랑' 오픈은 성공적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필스토랑'에 초대된 서수연은 '광어 요리 코스'를 두고, "'연애의 맛' 때 내가 왜 회를 좋아한다고 했지?"라는 충격적인 고백을 꺼내 이필모를 당황하게 했다.

'연애의 맛' 첫 만남 당시, 이필모가 회를 좋아하냐는 말에 "네"라고 대답했던 서수연이 사실 회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을 털어놓은 것.

결혼 2년 차에야 밝혀진 반전 진실 앞에 말문이 막힌 이필모는 "오다 주웠다"며 서수연 몰래 준비한 서프라이즈 선물을 건넸고, 두 사람은 환하게 웃으며 화해의 분위기를 드리웠다.

그런가 하면 필연 부부는 난생처음 동물원에 가게 된 담호 앞에서도 '연애의 맛' 명장면을 재현, 현장을 들뜨게 했다.

알파카를 보고 귀여운 옹알이를 대폭발시킨 담호를 흐뭇하게 보던 필연 부부가 가족 앞에 몰려든 알파카 떼로 인해 때아닌 위기를 맞았던 상황.

이때 이필모가 무서워하는 수연의 앞을 막아서는, '연애의 맛' 때 '필모가드'를 다시 한 번 선보이면서, '연애의 맛' 재림을 일으키게 될 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필연부부는 제주 여행기 2탄을 통해 첫날과는 180도 다른 감성을 전달한다"며 "부부가 그동안 잊고 있었던 '연애의 맛' 시절의 그 달콤짜릿함을 어떻게 펼쳐낼 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12회는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