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SKC, 솔믹스 지분 100% 인수… "배터리 이어 반도체 강화"
알림

SKC, 솔믹스 지분 100% 인수… "배터리 이어 반도체 강화"

입력
2020.08.12 15:46
0 0

솔믹스 중심 반도체 소재·부품 사업 본격화 신호탄

경기 평택시에 있는 SKC솔믹스 본사 전경. SKC 제공

경기 평택시에 있는 SKC솔믹스 본사 전경. SKC 제공

SKC는 12일 반도체 장비 부품 전문 자회사인 SKC솔믹스의 잔여 지분을 인수, 100%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밝혔다. SKC는 앞으로 SKC솔믹스를 중심으로 반도체 소재·부품 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2단계 BM(Business Model) 혁신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SKC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시장에서 거래되는 SKC솔믹스 지분 42.2%(2,597만2,532주)를 공개매수와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으로 확보, SKC솔믹스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정했다. 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13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공개매수를 진행한다. 공개매수 가격은 프리미엄을 고려해 산정하며, 공개매수 미참여 주식은 SKC 주식과 교환한다. 교환비율은 SKC 1주 대 SKC솔믹스 14.52주 가량이다.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반도체 소재 및 부품 사업을 본격적으로 성장시키기 위해서라고 SKC는 설명했다. SKC솔믹스는 실리콘, 쿼츠, 알루미나, 실리콘카바이드로 만드는 반도체 공정용 부품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최근에는 반도체 부품·장비 세정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SKC솔믹스는 올해 안에 중국 우시에 세정공장을 세워 내년 상업화할 계획이다.

SKC솔믹스 100% 자회사 편입은 2단계 BM혁신의 일환이기도 하다. 수년 전부터 BM혁신을 추진해온 SKC는 전기차 배터리용 핵심소재 동박 제조 업체인 SK넥실리스를 출범시키며 1단계 BM혁신을 마무리했다. 2단계에선 미래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반도체, 친환경 소재 사업을 중심으로 BM혁신을 이어갈 예정이다.

SKC는 이미 반도체 소재 사업을 꾸준히 확대해왔다. 하이엔드급 블랭크마스크 국산화 기술을 확보하고 지난해 천안에 블랭크 마스크 공장을 완공했다. 올해 안으로 고객사 인증을 마치고 빠르게 상업화하는 게 목표다. 또한 메모리 반도체 전체 공정에 적용 가능한 CMP패드를 제조하는 기술력을 세계 두 번째로 확보한 데 이어 천안에 CMP패드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SKC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올해 3월 모빌리티 소재 사업 중심의 BM혁신 1단계 마무리 선언 이후 5개월만에 나온 2단계 BM혁신 추진계획”이라며 “SKC가 모빌리티 소재 사업에 이어 반도체 관련 사업을 본격적으로 강화하겠다는 신호탄을 쏜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