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故 김운용ㆍ사마란치, 세계태권도 명예의 전당 첫 헌액
알림

故 김운용ㆍ사마란치, 세계태권도 명예의 전당 첫 헌액

입력
2020.08.11 16:05
수정
2020.08.11 21:53
23면
0 0


2017년 86세로 별세한 김용운 전 총재가 생전에 발언하는 모습. 세계태권도연맹(WT) 제공

2017년 86세로 별세한 김용운 전 총재가 생전에 발언하는 모습. 세계태권도연맹(WT) 제공


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되는데 큰 역할을 한 고(故) 김운용 전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와 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WT 명예의 전당 첫 헌액자로 선정됐다.

WT는 “집행위원회 전자 투표를 통해 선정한 ‘2020년 WT 명예의 전당’에 김 전 총재를 포함해 5명이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WT는 올해부터 태권도 발전에 기여한 전ㆍ현직 임원과 선수를 평생공로ㆍ임원ㆍ선수 부문으로 나눠 선정하기로 했다.

평생 공로 부문에는 태권도를 올림픽 종목으로 만드는데 가장 크게 기여한 김 전 총재와 사마란치 전 위원장이 꼽혔다. IOC 부위원장으로도 활동한 김 전 총재는 WT와 국기원을 설립해 태권도 세계화를 이끈 인물. 특히 1994년 IOC 총회에서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사마란치 전 위원장을 설득했다. 사마란치 전 위원장은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태권도를 시범종목으로 채택하고, 1994년엔 태권도의 정식종목 채택을 적극 지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대순 전 WT 부총재도 아시아태권도연맹 총재와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등을 역임, 태권도 발전에 헌신한 만큼 임원 부문에 선정됐다. 선수 부문에선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를 달성한 정국현 WT 집행위원 및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 2000ㆍ2004년 올림픽에서 연속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중국의 태권도 영웅 천종이 명예의 전당 헌액자로 선정됐다.

조정원 WT 총재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다섯 분은 모두 올림픽 태권도 발전에 많은 공헌을 했다”며 “그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WT는 명예의 전당 헌액 행사를 당초 오는 10월 불가리아에서 열릴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회가 취소되면서 내년 가을 중국에서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변태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