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코로나19 와중에도... 한화솔루션, 2분기 연속 1000억 영업이익

알림

코로나19 와중에도... 한화솔루션, 2분기 연속 1000억 영업이익

입력
2020.08.11 15:47
0 0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심의 태양광 시설. 한화큐셀 제공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심의 태양광 시설. 한화큐셀 제공


한화솔루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라는 악재에도 2분기 연속 1,0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태양광 사업 호조와 미국 수소트럭 업체인 니콜라 지분 상장에 따른 효과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한화솔루션은 올해 2분기에 연결 기준 매출 1조9,564억원, 영업이익 1,28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17%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8%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541% 증가한 1,473억을 기록했다. 자회사인 한화종합화학이 보유한 니콜라 지분 상장에 따른 평가 차익 등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올해 1월 통합법인 출범 이후 주요 사업 부문인 케미칼(석유화학)과 큐셀(태양광)이 상호 보완적 작용을 하며 실적 변동성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1분기는 태양광 부문이 1,000억원 넘는 영업이익을 올렸고 2분기는 케미칼 부문이 1,000억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찍으며 회사 전체적으로 2분기 연속 1,000억원이 넘는 이익을 달성했다는 설명이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케미칼 부문은 매출 7,811억원, 영업이익 928억원을 기록했다. 저유가로 인한 주요 제품 가격 하락으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줄었다. 영업이익은 국제 유가 약세에 따른 원료 가격 하락으로 유화 제품 마진폭이 확대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30% 늘었다.

큐셀 부문은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6% 감소한 7,428억원, 영업이익은 70% 증가한 524억원을 기록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미국ㆍ유럽의 경제 봉쇄에도 불구하고 태양광 사업에서 비교적 안정적 이익률을 달성했다"며 "2분기 저점을 지나 3분기부터 점진적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첨단소재 부문은 코로나19에 따른 국내외 주요 완성차 업체의 가동 중단 여파로 매출은 30% 줄어든 1,492억원, 영업손실은 82억원(적자 63억원 증가)을 각각 기록했다.

윤태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