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산림과학원 "무궁화 꽃잎 추출물 미백효과 탁월"
알림

산림과학원 "무궁화 꽃잎 추출물 미백효과 탁월"

입력
2020.08.03 11:12
0 0

안토시아닌성분이? 멜라닌색소 합성 억제 확인
기능성 화장품 원료 활용 농가 소득증대 길 열어

국립산림과학원이 나라꽃 무궁화 꽃잎 추출물이 미백효과가 뛰어나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사진은 무궁화 품종의 하나인 백단심 모습. 산림청 제공

국립산림과학원이 나라꽃 무궁화 꽃잎 추출물이 미백효과가 뛰어나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사진은 무궁화 품종의 하나인 백단심 모습. 산림청 제공


나라꽃 무궁화의 꽃잎 추출물이 피부미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과 나왔다. 기능성 화장품 원료와 피부 미용 소재 등으로 무궁화의 산업적 이용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3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무궁화 연구팀이 제주대 김기영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무궁화 꽃잎의 안토시아닌과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기미와 잡티, 노인성 반점의 원인이 되는 멜라닌 색소 합성을 억제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공동연구팀은 무궁화 '백단심'과 '불새' 품종의 꽃잎 추출물을 멜나닌 합성 호르몬이 활성화한 조건에서 처리한 결과, 멜라닌 합성이 무처리군과 비교하여 92%수준까지 농도가 감소되는 것을 관찰했다. 또 고농도 처리구에서의 꽃잎 추출물의 무독성도 확인했다.

이러한 효과는 무궁화 꽃잎의 붉은색 부분에 포함된 17종의 안토시아닌과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진피세포에서 세포외 신호조절 인산화효소의 신호전달체계를 활성화하여 멜라닌 합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티로시나아제의 발현을 억제함으로써 피부 색소 침착을 저해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을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천연물관련 세계적 학술지인 바이오몰레큘스 645호에 게재됐다. 6월에는 꽃잎 추출물을 이용한 피부 미백용 기능성 화장품 원료 제조와 관련된 국내특허 취득과 국제특허출원도 마쳤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해에는 무궁화 뿌리에서 폐암세포 증식을 막는 신물질 무궁알렌 A,B,C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이석우 산림과학원 산림자원개량연구과장은 "지금까지 무궁화 뿌리나 줄기에서 유용물질을 찾아낸 사례는 적지 않으나 이번 연구는 나무를 훼손하지 않고도 여름내내 한그루에서 수천송이식 피어나는 꽃을 기능성 화장품 원료로 이용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K-뷰티 등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우리 화장품 소재 다변화와 국산화를 통해 무궁화 재배 농가의 소득증대는 물론 국위 선양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