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선배 그룹 에이핑크, 조언 많이 해줬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위클리 "선배 그룹 에이핑크, 조언 많이 해줬다"

입력
2020.08.02 16:35
0 0

위클리가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에이핑크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위클리 공식 SNS 제공

걸그룹 위클리가 선배 그룹 에이핑크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위클리가 출연했다.

DJ 김태균은 위클리에게 "에이핑크 언니들이 응원을 많이 해주느냐"고 물었다. 에이핑크는 위클리의 소속사 선배다. 김태균의 질문에 위클리는 "많이 해준다"고 답했다.

위클리는 "데뷔 전 리얼리티를 촬영한 적이 있는데 박초롱 윤보미 선배님이 출연해 주셨다. 촬영 중간이나 대기 시간에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고 밝혔다.

위클리는 "박초롱 선배님이 리더의 역할에 대해 말씀해 주시기도 했다"며 "엔딩 요정이 되는 비법이나 롱런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알려주셨다"고 말했다.

위클리는 이어 "우리가 음악 방송에 출연할 때도 에이핑크 선배님들이 영상통화로 응원해 주셨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더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