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나이 믿을 수 없는 ‘여신 미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손담비, 나이 믿을 수 없는 ‘여신 미모’

입력
2020.08.01 15:01
0 0

손담비가 화사한 미소를 뽐냈다. 손담비 SNS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손담비는 1일 자신의 SNS에 “우와 감동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손담비는 38세 나이를 믿을 수 없는 동안 외모를 뽐내고 있다.

특히 청순한 미소는 더욱 눈길이 간다.

누리꾼들은 "손담비 '나혼산'에서 극 호감", "손담비 너무 좋아", "손담비 볼매 스타일"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07년 가수로 데뷔한 손담비는 ‘미쳤어’, ‘토요일 밤에’ 등의 히트곡을 선보이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2009년 SBS 드라마 ‘드림’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