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홍석천 "남희석 때문에 개그맨 그만둔 것 전혀 아냐, 상황 잘 마무리되길"
알림

홍석천 "남희석 때문에 개그맨 그만둔 것 전혀 아냐, 상황 잘 마무리되길"

입력
2020.08.01 09:57
0 0
홍석천이 남희석 때문에 개그계를 떠났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홍석천 SNS 제공

홍석천이 남희석 때문에 개그계를 떠났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홍석천 SNS 제공


방송인 홍석천이 남희석 때문에 개그계를 떠났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홍석천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에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다른 오해를 불러 올 수 있을 것 같아 몇 자 적어봅니다. 제가 남희석 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습니다. 이런 시기에 제게 최소한의 확인 과정 없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기사를 쓰신 분들께도 서운한 마음입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한 매체는 '홍석천 "나는 南에게 찍혀 개그계 떠났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작성했고, 이에 대해 홍석천이 해당 기사 캡처 화면과 함께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이번 SNS 글을 통해 홍석천은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 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 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입니다. 아울러 김구라 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습니다. 다만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 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 합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한편 남희석은 지난달 29일 SNS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 그러다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이 글을 올렸다 지운 이유에 대해 남희석은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개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되심.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설명했고, 이후 많은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지난달 31일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합니다. 저희가 지켜본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닙니다. 김구라 씨가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은 토크쇼인 ‘라디오스타’ 만의 캐릭터라고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작진에게 항상 개그맨들 섭외를 얘기하는 분이 김구라 씨입니다"라는 입장문을 공개했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