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제 올레tv에서도 '킹덤'·'인간수업' 본다... IPTV 영역 넓히는 넷플릭스
알림

이제 올레tv에서도 '킹덤'·'인간수업' 본다... IPTV 영역 넓히는 넷플릭스

입력
2020.07.31 16:43
0 0
넷플릭스 좀비 사극 '킹덤' 시리즈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좀비 사극 '킹덤' 시리즈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넷플릭스 제공

2년 가까이 LG유플러스 U+tv와만 IPTV 제휴 관계를 유지하던 넷플릭스가 KT 올레tv와도 손을 잡았다. 올레tv는 가입자 수 738만명으로 독보적인 IPTV 업계 1위인 만큼, 넷플릭스 입장에서는 더 높은 확장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KT는 다음달 3일부터 올레tv에서 넷플릭스 서비스를 정식으로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두 회사의 제휴로 앞으로는 올레tv 안에서 넷플릭스 접속이 가능해지며, 올레tv에서 이메일 주소만 입력하면 넷플릭스 신규가입도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다. 별도 신용카드를 등록하지 않더라도 KT 통신료에 넷플릭스 구독료가 함께 청구된다는 간편함도 있다. 기존 넷플릭스 이용 고객이라면 올레tv에서 이메일 주소 입력만으로 로그인이 가능하다.

이로써 넷플릭스가 '입점'하지 않은 IPTV 브랜드는 가입자 509만명을 거느린 SK브로드밴드의 Btv뿐이다. 사실 최근 출시되는 대부분의 스마트TV는 기본적으로 넷플릭스 앱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넷플릭스와의 제휴 여부가 IPTV의 가입자 수 증감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지만, 다른 경쟁사들이 모두 제공하는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은 '약점'으로 꼽힐 수 있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 SK브로드밴드의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은 15.6%로, 바로 뒤를 바짝 쫓아오는 LG유플러스(13%)·LG헬로비전(11.9%)과 큰 차이가 없는 상황이다.

KT는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고 오는 8월 3일부터 올레 tv에서 넷플릭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KT 제공

KT는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고 오는 8월 3일부터 올레 tv에서 넷플릭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KT 제공

이에 최근 월정액제로 해외 메이저 스튜디오 영화 1만여편과 수백 편의 인기 해외 드라마 등을 제공하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오션'을 내놓으면서 넷플릭스와의 경쟁을 선언한 SK브로드밴드가 넷플릭스와 어떤 관계를 맺어나갈지 주목된다. 현재로서는 SK브로드밴드가 망 사용료 문제로 넷플릭스와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당분간은 협력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넷플릭스는 KT와의 계약 과정에서 별도의 망 이용대가를 받을 수 있는 근거를 계약서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손잡은 LG유플러스와는 맺지 않은 계약 내용이다. 업계 관계자는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KT의 유료방송 시장점유율과, 웨이브·왓챠·티빙부터 디즈니+까지 참전을 선언하며 치열해진 국내 OTT 시장경쟁을 고려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주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