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희귀종 돼지코거북, 흰철갑상어 보러 단양으로 오세요"

알림

"희귀종 돼지코거북, 흰철갑상어 보러 단양으로 오세요"

입력
2020.07.29 13:53
수정
2020.07.29 14:12
0 0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희귀종 대거 입식?
은어 떼 2,000마리 물속 은빛 군무도 선보여

대지코 모양의 귀여운 외모로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돼지코거북. 호주,뉴기니 산으로 멸종위기종이다. 단양군 제공

대지코 모양의 귀여운 외모로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돼지코거북. 호주,뉴기니 산으로 멸종위기종이다. 단양군 제공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이 돼지코거북, 흰철갑상어 등 새 식구를 들였다.

29일 단양군에 따르면 이달에 새로 입식한 돼지코거북과 흰철갑상어, 2,000마리의 은어 떼 등이 수조 적응을 마치고 이날부터 관람객을 맞고 있다.

돼지코 모양의 독특한 외모를 지닌 돼지코거북은 국제 보호종이다. 바다거북처럼 헤엄치는 오리발을 가지고 있고 최대 70-cm까지 자란다. 호주 북부와 뉴기니섬 일부에서만 서식하는데 남획으로 멸종위기에 처했다.

흰철갑상어는 20만분의 1 확률로 태어나는 돌연변이다. 대부분의 철갑상어가 진회색이나 검은색인데, 유전적 돌연변이로 피부색이 하얀색으로 발현되는 희귀종이다. 메인 수조에서 눈에 확 띄는 하얀 철갑상어가 다른 철갑상어들 사이에서 유유히 유영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은어 떼 2,000마리는 다누리아쿠아리움의 새 명물로 눈길을 끈다. 1년살이 생물로 여름 시즌에만 만날 수 있는 은어 떼들은 360도 회전하며 비늘에 반사되는 빛으로 화려한 군무를 선사한다.

다누리아쿠아리움 1층 수달전시관에서 살고 있는 작은발톱수달 가족. 2016년 들여온 암수 1쌍이 식구를 늘려 현재 10마리가 생활하고 있다. 단양군 제공

다누리아쿠아리움 1층 수달전시관에서 살고 있는 작은발톱수달 가족. 2016년 들여온 암수 1쌍이 식구를 늘려 현재 10마리가 생활하고 있다. 단양군 제공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여름 휴가철 특별행사로 ‘멸종위기 동물, 작은발톱수달 생태설명회’를 진행한다.

월요일과 수요일 오후 3시부터 1층 수달전시관에서 여는 이 행사에서는 생태연구사가 직접 간식을 수달에게 먹여주면서 수달의 생태를 가족, 연인 관람객에게 알려준다.

수달전시관에는 현재 10마리의 작은발톱수달이 생활하고 있다. 작은발톱수달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몸집(70~100㎝, 최대 5㎏)으로 세계적 멸종위기종에 속한다.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여름 성수기를 맞아 8월 16일까지 정기 휴장일인 월요일에도 문을 연다”며 “국내 최대 민물고기 아쿠아리움을 찾아 재미와 색다른 감동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2년 5월 처음 문을 연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은 172개의 수조에 국내외 각지에 서식하는 민물고기 230종 2만 3,000여 마리를 전시하고 있다.


한덕동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