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 대사 없는 것 좋아해"...황정민 발언에 폭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우들, 대사 없는 것 좋아해"...황정민 발언에 폭소

입력
2020.07.28 17:04
0 0

황정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스틸컷

배우 황정민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출연한 이유로 '적은 대사'를 꼽아 눈길을 모았다.

28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엔 배우 이정재 박정민과 홍원찬 감독이 참석했으며, 황정민은 촬영 차 해외에 체류 중이라 화상 연결을 통해 취재진들을 만났다.

이날 황정민은 "제가 이 작품을 선택한 큰 이유 중 하나가 대사가 없어서 선택했다. 왜냐하면 '공작'이라는 작품에서 대사가 너무 많아서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오히려 대사가 없으니까 처음에는 좋아서 했다. 막상 해보니까 생각보다 어렵더라"며 "감정을 전달하는 게 말 없이 전달 해야하는 부분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독님이나 동료 배우들과 같이 이야기 나누면서 작업을 해서 좋은 결과물이 나온 것 같다"며 "대사 없는 건 배우들이 좋아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액션영화다. 다음 달 5일 개봉.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