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불교계 찾아 차별금지법 지지 호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심상정, 불교계 찾아 차별금지법 지지 호소

입력
2020.07.21 21:37
0 0

심상정(오른쪽) 정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조계종을 찾아 정의당이 추진하고 있는 차별금지법 지지를 호소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했다. 심 대표는 이 자리에서 "차별금지법이 '동성혼 합법화 법'이라는 일각의 해석은 큰 오해"라며 "일부 목사님이 설교할 때 특정 교리를 말씀하면 처벌받게 된다는 오헤도 있는데 이 법안에는 개별 발언에 대한 처벌 조항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원행 스님은 "부처님께서는 1,500년전에 계급을 타파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면서 "인간만이 아니라 만물이 평등한데 인간들끼리 불평등해서야 되겠는가"라고 답했다.

김성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