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위구르 제재에 루비오 상원의원 등 美인사 맞불 제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中, 위구르 제재에 루비오 상원의원 등 美인사 맞불 제재

입력
2020.07.13 18:28
수정
2020.07.13 18:50
0 0

홍콩ㆍ티베트 문제 이어 양국 보복 릴레이

홍콩 시민이 중국의 신장위구르족에 대한 인권침해에 반대하는 푯말을 들고 있다. 홍콩=AP 연합뉴스


중국이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 등 미국 의회ㆍ정부 인사 4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미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인권침해와 관련해 중국 전ㆍ현직 고위관료 4명을 제재한 것에 대한 맞불 차원이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루비오 의원을 비롯해 같은 당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샘 브라운백 국무부 국제 종교자유 담당 대사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미 의회ㆍ정부 중국위원회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화 대변인은 천취안궈(陳全國) 신장자치구 당서기 등 중국인 4명에 대한 미국의 제재에 맞선 대응조치라고 설명했지만 구체적인 제재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9일(현지시간) 미 정부는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위구르족 탄압을 이유로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인 천 당서기 등 4명의 입국을 금지하고 이들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했다. 미국은 천 당서기가 위구르족 통제 전반을 설계한 것으로 보고 있다. 25명의 중앙정치국 위원은 상무위원(7명) 다음가는 중국 최고 지도부다. 당시 중국은 "신장 문제에 간섭하는 미국의 관련 기관과 개인에 대해 대등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화 대변인은 이날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는 미국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상응하는 제재를 가한 것이며 향후 상황에 따라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이 제재 대상에 올린 루비오 의원은 미 의회 산하 중국위원회 공동의장으로 위구르 인권침해 관련 대중 제재 법안을 발의했다.

미중 양국은 이미 홍콩과 티베트 문제를 놓고 비자 제한 조치를 주고받으며 한바탕 맞붙었다. 지난달 2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홍콩 자치권 훼손과 연관된 중국 전ㆍ현직 관리들에 대한 비자 제한을 발표하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사흘 뒤 "홍콩 문제와 관련해 악질적 언행을 한 미국인의 비자를 제한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지난 7일과 8일에는 티베트와 관련해서도 같은 내용으로 충돌했다.

한편, 화 대변인은 피터 나바로 미 백악관 무역ㆍ제조업 정책국장이 "중국 소셜미디어 앱 틱톡과 위챗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할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앱의 데이터가 중국군과 공산당으로 흘러들어간다는 주장의 증거를 내놓지 못하면 수치스러운 거짓말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