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물까지 원샷한 최태원의 라면 먹방 "음식물 남기지 맙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물까지 원샷한 최태원의 라면 먹방 "음식물 남기지 맙시다"

입력
2020.07.13 18:57
0 0

최태원 SK회장이 13일 사내방송에 공개된 영상에서 라면을 직접 끓여 먹고 있다. SK 제공

보글보글 물을 끓여 라면을 끓인다. 파도 썰어 넣고 계란도 넣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직접 끓인 라면의 면발을 다 먹은 뒤 양은 냄비에 남은 국물을 보고 잠시 망설인다. 하지만 이내 냄비째 국물을 들이킨다. 그리고 텅 빈 냄비 위로 자막이 흐른다. "환경을 생각한다면 음식물을 남기지 말자."

최 회장이 출연한 '라면 먹방'은 13일 사내 방송인 '최태원 클라쓰'를 통해 공개됐다. 웹툰 '이태원 클라쓰'를 패러디한 최태원 클라쓰는 SK그룹의 연중 최대 행사인 SK이천포럼 홍보를 위해 예능 코드를 가미해 만든 영상 시리즈로, 최 회장이 직접 출연한다. 이번 영상에서은 라면 먹방을 통해 회사의 주요 가치인 '친환경'을 재치있게 강조한 것. 

최 회장은 다소 어려운 주제를 다루는 이천포럼에 직원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영상 출연을 자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7년 시작된 SK이천포럼은 경제, 산업, 기술 분야 등에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회사의 미래를 모색하는 자리다. 올해는 다음달 17~20일 진행될 예정이다. 본 포럼에 앞서 구성원들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서브(sub) 이천포럼도 열린다. 

SK 내부에서는 격의 없는 모습과 재미있는 내용 등으로 최태원 클라쓰의 인기가 높다. SK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이 직접 영상에 출연한 덕분에 내부에서 포럼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