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서부발전과 차세대 한국형 복합 발전 구축 MOU 체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두산중공업, 서부발전과 차세대 한국형 복합 발전 구축 MOU 체결

입력
2020.07.13 15:18
0 0

13일 서울 양재동  The-K호텔에서 열린 ‘차세대 한국형복합 구축 협력에 관한 협약식’에서 정연인(오른쪽) 두산중공업 사장과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이 한국서부발전과 '차세대 한국형 복합 발전 구축 협력에 관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국내외 복합화력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한국형 복합 모델을 개발하고, 해외사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차세대 한국형 복합 모델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또 국내 가스터빈 관련 중소·중견 기업의 국산 기자재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국내외 시장 판로 확보에도 적극 협력하는 등 국내 가스터빈 산업 생태계 육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12월 서부발전과 김포열병합발전소 가스터빈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독자개발에 성공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의 실증 기회를 확보했다. 서부발전은 실증을 통해 취득한 운전 및 기술정보를 두산중공업에 제공, 차세대 한국형 복합 모델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은 "국내 가스터빈 산업 육성을 위한 서부발전의 의지와 두산중공업의 노력이 이번 협약으로 더욱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며 "앞으로 국내 협력사들과 선순환적인 동반성장 체제를 구축해 가스터빈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발표된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폐지되는 석탄발전 30기 중 24기를 천연가스 발전으로 전환하는 것을 포함해, 국내 천연가스 발전은 2020년 41.3GW에서 2034년 60.6GW로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김경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