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이어 백선엽 장군 빈소 찾은 염수정 추기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원순 시장 이어 백선엽 장군 빈소 찾은 염수정 추기경

입력
2020.07.13 10:18
0 0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빈소에서 염수정 추기경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염수정 추기경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은데 이어 백선엽 장군의 장례식장에서도 고인을 추모했다.

13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염 추기경은 지난 11일 오후 2시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 장군의 빈소를 찾아 고인에 대해 "6ㆍ25전쟁 때 풍전등화였던 우리나라를 목숨 걸고 지켜낸  분"이라며 "하느님께서 그분의 영혼을 받아주시길 기도드린다"고 애도했다.

백 장군은 생전 꽃동네 설립자로 알려진 오웅진 신부로 부터 세례를 받은 바 있다. 세례명은 '요셉'이다.


염수정 추기경이 11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전날 염 추기경은 박 시장의 빈소도 찾았다.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염 추기경은 "박 시장님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 참 안타깝다"며 "유족에게 위로하고 고인을 위해 기도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박 시장에 대한 추모가 적절하느냐는 지적도 나왔다. 그 어떤 종교보다 천주교는 교리에서 자살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천주교 측은 "분명 자살은 큰 죄이지만, 고인에 대한 기도는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장재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