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감각의 역사’ 등 271종 우수학술도서 선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진중권 ‘감각의 역사’ 등 271종 우수학술도서 선정

입력
2020.07.13 12:00
0 0

교육부ㆍ학술원 선정
300여 대학도서관에 보급


게티이미지뱅크


교육부와 대한민국학술원은 올해 우수학술도서 271종을 선정해 국내 대학도서관에 배포한다고 13일 밝혔다.

선정된 우수학술도서는 △진중권의 ‘감각의 역사’ 등 인문학 66종 △이철승의 ‘노동-시민 연대는 언제 작동하는가: 배태된 응집성과 복지국가의 정치사회학’(박광호 역) 등 사회과학 96종 △이진경의 ’김시종, 어긋남의 존재론‘ 등 한국학 36종 △김석수의 ’인간의 심리를 조작하는 사회공학기술‘ 등 자연과학 73종이다. 선정 도서 목록은 학술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02년 시작된 우수학술도서 보급 사업은 기초학문 분야의 우수도서를 선정해 대학에 보급함으로써 연구성과를 공유·확산하기 위한 것이다. 시장 기능에 맡겨서는 활성화가 어려운 학술도서의 저술·출판을 독려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이 사업을 통해 매년 300여개 대학도서관에 10만여권의 우수학술도서가 보급된다.

올해는 2019년 3월부터 지난 2월까지 381개 출판사가 발행한 3,284종의 국내 초판 학술 도서가 접수, 학술원 회원과 학문 분야별 전문가 107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다단계 평가를 통해 도서를 선정했다.

학술원은 8월까지 우수학술도서 수요를 조사한 뒤 26억원 상당의 도서를 하반기 대학도서관에 보급한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