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S 댈러스, 코로나19 무더기 확진...토너먼트 대회 포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MLS 댈러스, 코로나19 무더기 확진...토너먼트 대회 포기

입력
2020.07.07 09:04
수정
2020.07.07 14:54
0 0

미국프로축구 MLS가 댈러스의 토너먼트 포기 소식을 전하고 있다. MLS 홈페이지 캡처.


미국프로축구(MLS) FC 댈러스가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오는 8일 열릴 ‘MLS 이스 백(MLS is Back) 토너먼트’ 대회 참여를 포기했다.

MLS는 7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댈러스 선수 10명과 스태프 1명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판명됐다. 댈러스는 토너먼트 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MLS는 지난 2월 말 2020시즌을 개막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팀당 2경기씩만 치른 채 3월 중순부터 중단됐다. 그리고 오는 8일 ‘MLS 이스 백 토너먼트’라는 이름의 대회로 재개할 예정이다. 26개 팀이 플로리다주 올랜도 인근 디즈니 월드 리조트의 ESPN 와이드 월드 오브 스포츠에 모여 8월 11일까지 한 달여간 무관중 경기로 대회를 치르고 정규시즌을 이어간다는 게 MLS의 구상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댈러스는 빠지게 됐다. 댈러스는 이미 이번 대회를 위해 지난달 말 올랜도에 도착했지만 선수 6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전 선수와 스태프가 자가격리 중이었다. 여기에 한국 국가대표 황인범의 소속팀인 밴쿠버 화이트캡스 선수단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결과가 확정되지 않은 두 건의 사례가 나와 올랜도로 출발하는 게 예정보다 늦춰지기도 했다. 이 때문에 현지시간 9일 개최하려던 댈러스-밴쿠버의 토너먼트 대회 B조 첫 경기를 연기했다. MLS는 “올랜도에 있는 557명의 선수 중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댈러스 선수가 10명이고, 2개 클럽에서 선수 3명이 감염됐다”고 밝혔다. AP통신은 클럽 선수 3명 가운데 2명은 내슈빌 SC, 1명은 콜럼버스 크루 SC 소속이라고 보도했다.

오지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