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스타들 잇달아 '시즌 포기'... 김빠진 리그 전락할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MLB 스타들 잇달아 '시즌 포기'... 김빠진 리그 전락할라

입력
2020.07.05 14:39
0 0

시즌 포기를 선언한 데이비드 프라이스. AP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MLB)가 23~24일 ‘미니 시즌’으로 개막을 앞둔 가운데, 초 스타급 선수들이 잇달아 시즌을 포기하고 있다. 시즌 축소에 무관중 경기, 그리고 스타급 선수까지 대거 빠질 경우 자칫 ‘김 빠진 리그’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좌완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35ㆍLA 다저스)가 5일(한국시간) 2020시즌과 100억원이 넘는 연봉을 동시에 포기했다. 프라이스는 2012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이며, 개인 통산 5차례 올스타에 선정된 스타 선수다.

프라이스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심사숙고한 끝에 나와 내 가족의 건강을 위해 이번 시즌을 뛰지 않는 게 최선이라 결정했다”고 썼다. 이어 “정규리그는 물론, 월드시리즈에서 승리하는 그 순간까지 팀 동료들을 응원할 것이다. 올해 뛰지 못하는 것은 미안하지만, 내년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시즌 불참과 함께 경기 수에 비례해 받기로 한 올해 연봉도 과감하게 포기했다. 프라이스는 올해 연봉이 3,200만달러(384억원)지만 경기 수가 162경기에서 60경기로 줄어들면서 약 1,180만달러(약 142억원)를 받을 예정이었다.

다저스도 프라이스의 결정을 지지했다. 구단은 성명을 통해 “그의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그가 가족을 얼마나 소중하게 생각하는지 이해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시즌 포기를 공식 선언한 메이저리그 선수는 라이언 지머먼, 조 로스(이상 워싱턴 내셔널스)를 시작으로 마이크 리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이언 데스몬드(콜로라도 로키스)에 이어 프라이스까지 5명으로 늘었다. 여기에 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웃(LA에인절스)도 아내의 출산으로 시즌 불참을 고려 중이다.

메이저리그는 선수들에게 시즌을 포기할 수 있는 선택권을 줬다. 다만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에는 급여와 서비스 타임은 받지 못한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따르면 4일 팀 훈련을 앞두고 구단 관계자와 선수, 지도자 등 3,18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38명(1.2%)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 중 선수는 31명인데 미겔 사노(미네소타), DㆍJ 러메이휴(뉴욕Y), 살바도르 페레스(캔자스시티), 프레디 프리먼(애틀랜타) 등 스타급 선수도 포함돼 있다.

확진자 숫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실제로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5일 “헤네시스 카브레라, 리카르도 산체스가 양성반응이 나왔다. 하지만 이들은 기존 확진자(31명)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마이너리그의 경우 지난 1일 개막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마이너리그 개막이 취소된 건 1901년 리그 운영이 제도화된 뒤 처음이다.

강주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