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 외인 케이타, 코로나19 양성 반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KB손보 외인 케이타, 코로나19 양성 반응

입력
2020.07.05 10:51
0 0

지난 5월 15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 KOVO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KB손해보험 지명을 받은 노우모리 케이타가 영상통화로 소감을 말하고 있다. 뉴스1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19ㆍ말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KB손보 배구단은 5일 “케이타가 2일 입국 후 받은 코로나19 검체 반응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입국 직후 해당 선수와 접촉한 배구단 사무국 직원 등 3명은 즉각 자가격리 조치하는 한편, 선수 숙소(경기 수원시 장안구)를 임시 폐쇄했다. 케이타는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KB손보는 지난 5월 15일 2020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케이타를 지명했다. 세르비아에 있던 케이타는 2일 한국에 입국했고, 배구단 선수들이 모두 휴가를 떠난 숙소에 혼자 머물며 자가격리 중이었다. 입국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지만, 입국자 검역 절차에 따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는데 그 결과 4일 오전 양성 판정이 나온 것이다. KB손보 관계자는 “선수 및 직원의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상대응 체계 운영 프로세스에 따라 즉각 조치했다”고 말했다.

강주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