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혈액형 괴담 사실일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혈액형 괴담 사실일까

입력
2020.07.03 22:00
0 0

©게티이미지뱅크


 처음에는 농담이라 여겼다. 아이가 친구와 제법 진지하게 나눴다는 얘기를 들었다. 코로나19에 잘 감염되는 혈액형이 따로 있다는 것이다. A형이 가장 취약하고 O형이 상대적으로 안전하단다. 이따금 혈액형별로 성격이 제각기라는 식의 근거 없는 얘기가 떠돌곤 했기에, 그저 웃어넘기려 했다. 하지만 최근 뉴스에 많이 나왔다는 말에 자료를 찾아봤다. 생각보다 국내외에서 관련 ‘과학뉴스’가 상당했다. 모두 최신 연구결과에 근거해 보도하고 있었다. 

  사실 살아오는 동안 병원 갈 때를 제외하곤 혈액형을 의식한 일이 거의 없었다. 가끔 재미삼아 가족의 혈액형을 따져보는 정도였다. 그런데 타고난 혈액형이 코로나19 감염에 영향을 미친단다. A형에는 괴담 수준의 공포감이 느껴질 듯하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 과학계에 형성돼 있는 통념을 뒤집는 연구결과가 발표될 경우 한동안 판단을 유보할 필요가 있다. 논의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모르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다양한 전문가의 적극적 비평이 막연한 불안감을 어느 정도 해소해줄 수 있다. 

  인터넷을 곰곰이 들여다보니 비슷한 기사가 반복돼 나타났다. 시작은 3월이었다. 많은 언론매체에서 동일한 연구결과를 소개했는데, 결론은 대체로 ‘믿기 어렵다’였다. 중국의 3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혈액형과 지역주민의 혈액형을 비교했다. 그 결과 A형 환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O형은 낮았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기사들은 이 결과가 동료평가를 거치지 않고 발표됐다는 점에서 신뢰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해프닝으로 끝날 줄 알았던 ‘혈액형 연관설’은 5월부터 다시 조명을 받았다. 학술지의 정식 논문으로 발표됐기에 신뢰성에 의문을 표하기 어려웠다. 지난달 17일 유럽 연구진이 세계적인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에 게재한 논문이 대표 사례다. 결론은 동일했다. 스페인과 이탈리아의 7개 병원에서 환자 유전자를 분석해 보니 A형의 감염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고 O형은 낮게 나타났다. 

  이번에는 사회적 반응이 신중했다. 언론매체에 A형은 심각한 증상, O형은 가벼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식으로 소개됐고, 국내 전문가들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정부 관계자 역시 논문으로 발표된 결과이기에 검토해 보겠다고만 했다. 물론 아무리 낯선 얘기라도 학계의 논문에 대해 간단히 평가할 수 없다. 다만 논문의 한계는 지적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건강에 관한 주요 연구결과를 비판적으로 검토해 사회에 신속히 알려주는 헬스피드백(healthfeedback.org) 같은 사이트를 접하고 그런 생각이 들었다. 박사 학위의 전문가들이 사회적 파장이 큰 논문들의 핵심 내용과 한계를 간결하게 정리한다. 코로나19가 혈액형과 관련된다는 최근 논문 4편에 대해 통계기법의 한계가 뚜렷하다고 지적했다. 논문으로 발표될 만하지만 표본이 제대로 수집되지 않은 등의 문제로 결과를 일반화할 수 없다는 것이다. 논문 몇 편이 사회적으로 잘못된 판단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담겨 있었다. A형인 사람이 더욱 불안해하거나 O형인 사람이 안심한다면 그야말로 큰 착각이라는 의미였다.  

  혈액형이 발병률과 연관된다는 가설이 나올 수는 있다. 하지만 연구결과는 끊임없이 바뀐다. 실제로 유럽 연구진에 의문을 제기하는 새로운 발표가 바로 이어졌다. 그러나 이미 여러  언론매체는 유럽 연구진의 논문을 그동안 신뢰하기 어려웠던 발표들과 묶어 종합적으로 소개해 왔다. 거의 증명된 사실처럼 보일 정도다. 아무리 권위 있는 학술지 논문이라도 국내 전문가들이 그 한계를 활발히 지적해 준다면 약한 근거로 사회적 피로도만 높이는 상황이 조금은  나아지지 않을까.



김훈기 홍익대 교양과 교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삶과 문화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