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신용재 "타이틀곡 '첫 줄', 비장의 무기 넣었다"
알림

신용재 "타이틀곡 '첫 줄', 비장의 무기 넣었다"

입력
2020.07.01 16:30
0 0
신용재가 타이틀곡 '첫 줄'을 소개했다. 밀리언마켓 제공

신용재가 타이틀곡 '첫 줄'을 소개했다. 밀리언마켓 제공


신용재가 타이틀곡 '첫 줄'을 소개했다.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는 신용재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Dear(디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신용재가 데뷔 12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솔로 정규앨범 '디어'는 신용재가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자신의 공백기를 기다려 준 소중한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과 그 동안 못다 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

신용재의 타이틀곡 '첫 줄'은 그가 직접 작사 작곡한 곡으로, 지난 과거를 한 권의 책으로 표현해 가장 아픈 추억에서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을 솔직하게 담아낸 곡이다. 극적인 오케스트라 편곡과 신용재의 호소력 짙으면서 폭발적인 보이스가 어우러져 긴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첫 줄'에 대해 "지난 연인과의 행복했던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는 내용을 드라마틱하게 담은 곡이다. 제 비장의 무기인 '이별'을 사용했다. 고음도 굉장히 많이 나오는 노래"라고 소개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실제로 이날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최초 공개한 '첫 줄'은 곡 후반부에 신용재 특유의 폭발적인 고음이 쉴 새 없이 몰아치며 귀를 사로잡았다.

더블 타이틀곡 '별이 온다'는 기적처럼 내게 다가온 사랑하는 이를 반짝이는 별에 비유한 솔직하고 직설적인 가사가 인상적인 트랙이다. 서정적이고 감미로운 기타 사운드와 온몸을 감싸는 듯한 오케스트라가 신용재의 섬세한 보이스와 어우러져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 한 감성을 전한다.

신용재는 "'별이 온다'에서는 '첫줄'과는 달리 따뜻한 감성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제 목소리가 달콤까지는 가진 않더라. 포근한 노래가 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용재의 첫 정규앨범 '디어'는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