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HI★스포] "비나 쏟아졌음 좋겠다"...지코, 여름 저격송으로 돌아왔다 (feat. 비)
알림

[HI★스포] "비나 쏟아졌음 좋겠다"...지코, 여름 저격송으로 돌아왔다 (feat. 비)

입력
2020.07.01 18:00
0 0
지코가 1일 여름 앨범 '랜덤박스'로 컴백했다. 'Summer Hate' 뮤직비디오 캡처

지코가 1일 여름 앨범 '랜덤박스'로 컴백했다. 'Summer Hate' 뮤직비디오 캡처


지코가 '현실 밀착형' 여름 저격송으로 돌아왔다.

지코는 1일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여름 앨범 '랜덤박스(RANDOM BOX)'를 발매했다.

지코의 첫 여름 앨범 타이틀곡 'Summer Hate'는 곡의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변형되는 리듬 패턴과 유니크한 사운드가 인상적으로, 폭염에 찌든 한 사람의 불쾌한 하루를 재치 있는 라이밍과 메타포를 통해 담아낸 지코 표 여름 노래다.

그는 "택배 아저씨 초인종 소리에 기상 가까스로/ 부재중 전화 5통, 잠금 패턴 또 안 맞고/ 어제 남긴 피자는 맛 없어 그냥 이나 닦자 (...) 헬게이트 열렸네 활짝/ 오렌지색 도시는 반짝/ 참았던 짜증이 왈칵/ 다들 애써 즐기는 척/ 재고 있지 탈주각 Right?/ 우예 차라리 비나 쏟아졌음 좋겠다 (...) I hate this summer day"라는 현실 밀착형 가사로 유쾌한 서머송을 완성했다.

여기에 가수 비가 피처링으로 훅에 힘을 실으며 귀를 사로잡았다. 일찌감치 협업 소식으로 화제를 모았던 비의 활약은 이날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서도 빛났다.

서머송답게 유니크한 색감으로 연출된 'Summer Hate' 뮤직비디오에서 지코와 비는 뜨거운 더위에 지친 모습 등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이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꾸러기' 같은 모습으로 나란히 포인트 안무를 추는 지코와 비의 특급 케미는 곡 발매와 함께 진행될 'Summer Hate' 챌린지의 흥행을 예감케 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