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징야 “귀화 진지하게 고려… 인강 들으며 한국어 공부 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징야 “귀화 진지하게 고려… 인강 들으며 한국어 공부 중”

입력
2020.06.30 18:00
0 0

대구FC 세징야가 27일 대구 북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0 강원FC와의 경기에서 페널티 킥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대구=뉴스1

대구FC의 ‘심장’ 세징야(31)가 진지하게 귀화를 고려하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그의 특별귀화를 허가해달란 게시글이 올라올 정도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세징야는 최근엔 귀화를 염두에 두고 인터넷 강의까지 수강하며 한국어를 배우는 데 열의를 보이고 있다.

세징야는 30일 구단을 통해 “귀화는 말 그대로 귀화”라며 “단순히 한국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는 수준이 아니다”라며 귀화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단순한 한국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 귀화라는 단어를 사용한 게 아니라, 귀화에 대해 스스로 의지를 갖고 있다는 뜻이다. 구단 관계자 역시 “(귀화가) 팬들의 바람인 줄 알았는데, 선수 역시 진지하게 고려 중이라는 걸 이번에 알게 됐다”고 했다.

세징야가 정말 한국인이 되기 위해서는 갖춰야 할 요건이 많다. 특별귀화를 통해 국적을 취득할 가능성이 현저히 낮기 때문이다. 특별귀화는 체육 등 특정 분야에서 우수한 능력을 보유해 한국 국익에 기여할 것으로 인정되는 사람에게 허용되는 것으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때 10명이 이 방법으로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세징야 역시 우수한 능력을 보유했지만, 메달 획득 등 객관적 증빙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그가 국익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받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게다가 2012년 대한체육회가 에닝요(39)의 특별귀화 추천을 두 차례나 거부했던 사례가 있어 현실성은 더욱 떨어진다.

다행히 일반귀화 요건은 채울 수 있다. 일반귀화는 국내 5년 거주, 한국어 능력, 국내 소득 기준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2016년 대구에 입단하며 한국 땅을 밟은 세징야는 내년 초 5년 거주를 꽉 채우게 된다. 문제는 한국어 능력이다. 일반귀화 신청 시 사회통합프로그램을 이수하거나 한국어능력시험을 통과해야 하는데, 사회통합프로그램 이수는 많은 시간이 필요해 현역으로 뛰고 있는 세징야에게는 부적절하다. 그래서 세징야는 최근 본격적으로 한국어 공부를 시작했다. 세징야는 “한국어 공부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인터넷으로 강의를 들으면서 공부 중이다”라며 “정말 어려워서,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세징야가 이 모든 관문들을 뚫는다면 태극마크도 생각해볼 수 있다. 올 시즌 벌써 6골을 기록하며 대구의 공격을 책임지고 있는 세징야가 대표팀에 합류한다면, 대표팀 전력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세징야는 거센 상대의 압박 상황에서도 흐름을 끊고 공격을 시도하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 물론 파울로 벤투(51) 감독 눈에 드는 것이 가장 먼저이지만, 이 역시 세징야가 개척해나가야 할 길이다. 귀화선수 1세대인 신의손(60)을 비롯해 이싸빅(37) 등 한국 국적을 취득한 외국인 선수들은 꽤 있었지만, 대표팀으로 발탁된 적은 없다. 세징야는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태극마크를 다는 것은 영광스러울 것이다”라고 했다.

오지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