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가족털기 말고 할 줄 아는 것 없나… 가치 없는 흠집 내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두관 "가족털기 말고 할 줄 아는 것 없나… 가치 없는 흠집 내기"

입력
2020.06.30 17:07
0 0

'자녀 해외 취직' 보도 두고..."해외 취직한 적 없다" 반박 
조선일보 향해 "가짜뉴스로 청년 분노 이용" 맹비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들의 해외 유학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향해 "앞뒤 싹둑 자르고 필요한 말만 골라 사실을 왜곡한다"며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족 관련 보도를 한 일간지를 비판하는 글을 공개했다. 그는 글에서 "제가 주장한 노동시장 이중구조 혁파와 제 아들 유학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일고의 가치도 없는 흠집 내기에다 아들도 몸이 좋지 않은 어머니 걱정한다고 대응하지 마라 했지만, 한마디만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은 "김 의원 아들이 물가가 세계 최고 수준인 영국에서 5년간 유학 생활을 하면서 비싼 축구 경기를 보러 다니고 현지에서 취업했다"는 내용의 글이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김 의원은 "아들이 영국에 가서 축구 스포츠 마케팅을 전공했고 5년 전 귀국했다. 그런데 그런(관련) 일자리가 적은 우리나라에서는 직장 구하기가 쉽지 않아 평창 올림픽 때 잠깐 비정규직 일을 한 것 빼고는 아직도 혼자 일자리를 찾아보겠다고 여기저기 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제 자식을 가족 털기의 명수들에게 먹잇감으로 내 줄 생각은 추호도 없다"라며 "지금까지 조선(일보)이 본질이 아닌 곁가지 문제를 가지고 사실을 비틀고 과장해 수많은 가정을 파탄 낸 것이 어디 한두 번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그는 "가짜 뉴스와 견강부회로 청년들의 분노를 이용하고, 세상을 바꾸려는 정치인들을 몰락시키기 위해 본질과 벗어난 가족사를 들먹이며 사실을 왜곡하는 조선의 행태를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조선일보는 청년과 노동자의 편일 리 없는 기득권 수호자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가족 공격에도 굴하지 않고 저는 계속 노동시장 이중구조 혁파를 방해하는 미래통합당에 끝까지 맞서겠다"며 "앞뒤 싹둑 자르고 필요한 말만 골라 사실을 왜곡하는 '발췌 전문일보'와 같은 언론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언론개혁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