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회고록, 트럼프 재선 '폭탄' 되나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볼턴 회고록, 트럼프 재선 '폭탄' 되나

입력
2020.06.27 04:30
0 0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배계규 화백


우여곡절 끝에 23일 세상에 나온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저서 ‘그것이 일어난 방: 백악관 회고록’이 워싱턴 정가를 뒤흔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외정책 난맥상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그의 책에는 "북핵외교는 한국의 창조물" 등 한반도 관련 폭로도 다수 담겼다. 물론 뼛 속까지 '매파' 볼턴의 시각에서 재단된 내용이라 북한 비핵화 및 남북관계 개선에 득이 될 만한 구석은 별로 없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먹구름이 드리운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기밀누설 논란을 둘러싼 법정 공방 '2라운드'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이다.


강유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