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역지사지로 당해봐야"…역대 최대 삐라 전쟁 예고한 北 속배경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역지사지로 당해봐야"…역대 최대 삐라 전쟁 예고한 北 속배경은

입력
2020.06.22 19:34
수정
2020.06.22 19:34
0 0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내부 불만 밖으로 돌리려는 정통적 수법"


여지껏 자기들이 해온 짓이 있는데 남조선당국자들이 늘상 입에 달고 사는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똑같이 한 번 제대로 당해봐야, 우리가 느끼는 혐오감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그것이 얼마나 기분 더러운 것인지 똑똑히 알게 될 것이다.

6월 20일 조선중앙TV, 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 중

북한이 역대 최대 규모 '삐라(전단)' 투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삼으면서 남북간 긴장이 고조되기 시작했는데요. 김 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통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 조항을 모른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 남한 정부에 저지·단속하라고 경고했죠.

이후 9일 정오를 기점으로 모든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차단하는가 하면, 16일에는 심지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어요. 여기에 더해 20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얼굴과 함께 비방하는 문구를 담은 대남 전단을 제작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죠. 1,200만 장 이상의 삐라를 인쇄하고 있다며, 조만간 풍선 3,000여개 등 각종 수단을 이용해 살포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는데요.

김 부부장의 담화 이후 계속되는 위협, 북한이 유독 강경한 대응을 하는 진짜 속배경은 어디에 있을까요. 고유환 통일연구원장은 22일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와 미국·일본 등 개별 국가의 대북제재에 더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셀프 봉쇄'까지 들어가면서 내부 위기에 따른 불만이 커지고 있는 상황을 짚었는데요.

고 원장은 "경제 위기가 심화되고 일탈 현상이 증가하는 등 체제 위기가 심화되고 있는데 평양조차도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라며 "밑에서 올라오는 불만을 밖으로 돌리는 정통적인 정치 방법이 있는데, 그런 차원에서 생각보다 더 강경한 대남 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보여진다"라고 말했습니다. 외부로 시선을 끌어 내부 위기에서 눈길을 돌리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는 설명인데요.

그간 북한의 대남 도발 과정과 고 원장이 분석하는 속배경, 영상으로 정리해봤습니다.

역대 최대 삐라 전쟁 예고한 北 속배경은


김용식 PD
이유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