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언유착' 의혹 채널A 기자 사건, 외부 전문가 의견 듣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언유착' 의혹 채널A 기자 사건, 외부 전문가 의견 듣는다

입력
2020.06.21 06:39
수정
2020.06.21 06:39
0 0

대검, 자문단 소집 요청 수용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입구에서 열린 채널A 검찰-언론 유착 의혹 사건 관련 추가고발 기자회견에서 김서중 민주언론시민연합 상임공동대표(왼쪽 두 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검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채널A 기자의 기소 여부 및 수사 절차 준수 여부 등에 대해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채널A 이모(35) 기자가 제기한 진정을 받아들여 해당 사건을 전문수사자문단에 회부하기로 전날 결정했다.

이 기자 측 변호인은 지난 15일 검찰 수사가 형평성을 잃었다고 주장하며 자문단 소집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자문단은 중요 사안의 기소 여부 등을 심의하기 위해 검찰총장이 소집하는 대검 산하 심의기구로, 현직 검사와 형사사법제도에 밝은 대학교수 등 법률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대검은 이 기자 측의 진정 내용을 검토한 결과 해당 사건이 ‘언론 취재행위의 법적 한계’라는 예민한 주제를 다루는 만큼 전문가들의 심층적인 검토를 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자는 현재 A검사장과 함께 강요미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정진웅)의 수사를 받고 있다. 곧 소집되는 자문단에서는 취재 윤리에 어긋난 행위에 대해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범위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검토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자문단 의결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 요청으로 소집이 결정된 검찰수사심의위원회처럼 구속력 없이 권고적 효력만 갖는다. 자문단 제도는 2018년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 사건에서 처음 활용된 바 있다. 대검 수뇌부와 수사단이 당시 문무일 검찰총장 측근인 김우현 반부패부장의 기소 여부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는 상황에서 수사단이 자문단의 불기소 권고를 따라 사건을 마무리했다. 

이승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