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X서예지, 심상치 않는 눈빛 포착…달콤 살벌한 만남 예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X서예지, 심상치 않는 눈빛 포착…달콤 살벌한 만남 예고

입력
2020.06.20 17:20
0 0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 서예지의 아찔한 상황이 포착됐다.tvN 제공

김수현과 서예지의 미친 텐션이 포착됐다.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바로 20일 첫 방송에서는 반사회적 인격성향을 가진 고문영과 그의 예측불가 행동을 저지하기 위해 다급히 뛰어 온 문강태의 강렬한 만남을 예고한다. 

마녀처럼 머리부터 발끝까지 새까만 드레스 자태가 시선을 강탈하는 가운데 그가 쥔 나이프를 막아낸 문강태의 맨 손에서는 붉은 피가 흐르고 있어 더욱 심상치 않은 사건 발생을 직감케 하는 상황.

또한 손의 상태에 개의치 않는 듯 단단한 눈빛을 한 문강태와 그런 그를 흥미롭게 응시하는 고문영의 시선이 강렬하게 얽혀 들어 눈길을 끈다. 특히 스파크가 튀는 이들의 달콤 살벌한 텐션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욱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뒤로 보이는 ‘WONDERLAND(원더랜드)’라는 표지판은 두 사람의 팽팽한 대치 상황과 달리 마치 이상한 동화세계에서 마주하기라도 한 듯해 더욱 묘한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이에 극 곳곳에 내재된 어른동화 코드와 숨은 오브제 찾는 재미를 더할 ‘사이코지만 괜찮아’만의 독특함이 엿보인다.

접점이라고는 없어 보이는 너무 다른 삶을 살아온 문강태와 고문영이 어떻게 만나게 됐으며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흐르는 대치 상황이 벌어진 이유가 무엇일지, 마침내 둘의 서사가 베일을 벗을 첫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믿고 보는 김수현(문강태 역), 서예지(고문영 역), 오정세(문상태 역), 박규영(남주리 역)의 네 배우와 박신우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 조용 작가가 전할 따스한 위로의 메시지가 어우러질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20일 9시에 첫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