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대남 전단 살포 예고에 “매우 유감, 즉각 중단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부, 북한 대남 전단 살포 예고에 “매우 유감, 즉각 중단해야”

입력
2020.06.21 00:56
수정
2020.06.21 00:56
0 0

통일부 “북한의 행위는 남북 간 합의 명백한 위반”

북한이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ㆍ연합뉴스


정부는 대남전단 살포를 준비하고 있다는 북한의 발표에 대해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금일 보도 매체를 통해 대규모 대남 비방 전단 살포 계획을 밝힌 것은 매우 유감이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20일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의 이러한 행위는 남북 간 합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남북 사이의 잘못된 관행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악화시키는 조치이자,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일부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및 물품 등 살포행위에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을 천명하고, 정부와 경찰, 접경지역의 지자체가 협력해 일체의 살포 행위가 원천 봉쇄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관련 단체들을 국내법 위반으로 엄정하게 처벌해 이러한 행위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도 더 이상의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들씌울 대적 삐라들을 찍어내고 있다”면서 제작된 전단 사진을 공개했다. 

양진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