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채널X-풀버전] 김무성 “전직 의원들과 공부모임 만든 이유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치채널X-풀버전] 김무성 “전직 의원들과 공부모임 만든 이유는...”

입력
2020.06.20 11:00
0 0

편집자주

유튜브 방송 ‘정치채널X’는 이제까지 없었던(X) 정치 예능을 표방한다. 메인 코너 ‘이제는 말할 수 있다’는 기자와 정치인의 밥자리를 날 것 그대로 보여주는 리얼 예능이다. ‘정치는 거대 담론이 아닌(X) 디테일이 중요하다’는 콘셉트를 담았다. 깨알 재미가 교차(X)하는 정치 예능을 추구한다.



유튜브 리얼 예능 ‘정치채널X’ 출연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한국일보 유튜브 방송 ‘정치채널X-이제는 말할 수 있다’에 출연해 24년 의정생활을 마감하는 소회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1980년대 민주화 투쟁을 하던 김영삼 전 대통령을 돕는 것으로 정계에 발을 디뎠다. 방송에서 그는 ‘원조 친박’에서 ‘비박’으로 밀려나기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얽힌 일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막걸리 회동’, 지난 총선에서 호남 출마를 원했던 이유 등을 털어놨다. 특히 그는 박 전 대통령과 인연을 회고하며 “만나지 말았어야 할 악연”이라고 말했다.

‘정치채널X’의 메인 코너 ‘이제는 말할 수 있다’는 기자와 정치인의 밥자리 토크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리얼 예능 프로그램이다. 김 전 의원은 “정치를 시작할 때 기자들과의 소통이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며 “그런데 요즘은 기자들과 밥을 먹으면 숨소리까지 (언론사에) 정보보고가 되니 식사를 않게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은 의정활동을 정리한 이후 서울 마포구에 전직 의원 46명이 함께 하는 공부모임 사무실을 열어 정치인생 2막을 시작했다.


기자와 정치인의 밥자리 리얼 토크쇼 ‘정치채널X’가 유튜브로 방송을 시작했다. 메인 코너 ‘이제는 말할 수 있다’에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이 출연해 김지은 기자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화면 캡처



김지은 논설위원
김창선 PD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