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북한 “남조선 분별 잃어… 죗값에 상응하는 응당한 징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북한 “남조선 분별 잃어… 죗값에 상응하는 응당한 징벌”

입력
2020.06.19 15:50
0 0
북한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16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 보도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정당했다며 최근 남북관계 악화 책임을 남측에 돌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천만번 응당한 징벌’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남조선당국자들은 우리가 취하는 모든 조치들이 저지른 죄값(죗값)에 상응하고 응당한 징벌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고 북남관계악화의 책임을 떠넘기려는 나발들을 걷어치워야 한다”고 밝혔다.

통신은 “우리의 1차적인 첫 단계 조치에 불과한 물리적행동에 남조선당국이 분별을 잃었다”며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있어선 안될 행위라느니,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에 있다, 강력히 대응할 것 이라며 절간의 돌부처도 웃길 추태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16일 연락사무소를 일방 폭파한 이후 청와대를 비롯한 외교안보 부처들의 경고에 대한 반박이다.

통신은 “(남북간 합의를) 결행할 의지와 능력도 없고 실속도 신의도 없는 상대와 마주할 필요가 없으며 남은 것은 결산 뿐”이라며 추가 행동도 시사했다.

김지현 기자 hyn1620@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