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문에 경찰관 매달고 1km 질주… 40대 만취 운전자 검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차 문에 경찰관 매달고 1km 질주… 40대 만취 운전자 검거

입력
2020.06.19 09:32
0 0
오대근 기자

40대 만취 운전자가 음주측정을 하려는 경찰관을 차에 매단 채 도주하다 교각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 동래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0시 46분쯤 음주운전으로 의심되는 차량이 있다는 시민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예상 도주로에 순찰차를 배치,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소나타 승용차를 발견하고 운전자 A(40대)씨를 상대로 검문을 시도했다.

하지만 A씨는 음주측정을 하려던 경찰관을 조수석 문짝에 매단 채 그대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A씨는 단속 경찰관을 차에 매달고 1㎞가량 달리며 위험천만한 운행을 계속했다. 다행히 경찰관은 차량이 속도를 줄이는 틈을 타 뛰어내려 찰과상만 입었다.

A씨는 계속 도주하다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인근 교각을 정면충돌하며 차를 멈춰 뒤쫓아온 경찰에 붙잡혔다. 음주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경찰은 A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와 음주운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부산=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