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EU 상임의장과 30일 화상정상회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文, EU 상임의장과 30일 화상정상회담

입력
2020.06.18 17:52
0 0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 춘천에 위치한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기업인 더존비즈온을 방문, 데이터와 AI를 접목한 혁신 서비스를 개발하는 직원들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 춘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유럽연합(EU)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 이번 회담은 금년 들어 최초로 개최되는 양자 정상회담으로,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을 포함하여 양측 간 관심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보건ㆍ방역 분야 협력,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 연대 등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 △교역ㆍ투자 증진 △디지털 경제 △신재생 에너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등을 두루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EU가 ‘유럽 그린딜’ 정책을 통해 글로벌 기후 및 환경 문제 해결을 주도하고 있다는 점을 소개하며, “한국이 추진 중인 ‘그린 뉴딜’ 정책의 중요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올해는 한국과 EU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라며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그간의 협력 성과를 점검하고 한-EU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격상시킬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한ㆍEU 정상회담은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며 화상 정상회담을 우선 개최하는 것으로 결정이 됐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