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디 6월 19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블론디 6월 19일자

입력
2020.06.18 20:00
0 0

들어본 적도 없는 연예인이 자기 팬에게 무례했다고 사과를 한대요.

알고 보니 그런 일이 있었는지 아무도 알아채지 못 하고 있었는데 말이에요!

그래서 그 연예인 매니저가 이 일을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준비했대요!

Here is one way to get some attention out from someone not many people know of who did something that not many people have noticed!

아무도 들어보지 못한 사람이 한 아무도 모르고 있던 일에 대해 관심을 받기 위해 이런 방법도 있었네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