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성 50돌… 이제 우주 5G 산업 노린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KT 위성 50돌… 이제 우주 5G 산업 노린다

입력
2020.06.18 10:35
0 0
1970년 개국 당시 KT SAT 금산위성센터의 모습. KT 제공

KT의 위성 사업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았다. 우주 산업을 민간 기업이 주도하는 추세 속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KT는 통신사업자로서 확보한 5G 기술을 위성에 적극 접목하기로 했다. 지상에 구축하는 기지국만으로 통신 수요를 소화하기 힘든 지역에도 위성 신호를 쏴 끊김 없는 5G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KT 위성 사업을 담당하는 KT SAT은 18일 비전 선포식을 열고 5G 등 신기술을 도입한 차기 위성 ‘무궁화위성 6A호’를 이르면 2024년 발사한다고 밝혔다. KT SAT이 2010년 발사한 무궁화위성 6호 예상 수명이 15년이라 2025년에는 수명이 종료되기 때문에 무궁화 6호와 동일한 궤도인 동경 116도에 6A호를 발사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6A호는 기존 위성 대비 데이터 전송 처리량을 10배 이상 늘리는 ‘대용량 위성’과 발사 후에도 커버리지(전파 송출 가능 범위)를 변경할 수 있는 ‘가변빔’ 기술이 탑재될 예정이다.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데이터 발생량, 고객의 사용 패턴 등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특히 5G 시대 급격한 트래픽 증가를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KT의 설명이다.

지금까지는 지상 기지국 네트워크를 보완하는 역할이었던 위성을 통신 사각지대인 해양, 우주까지 연결하는 네트워크 플랫폼으로 키우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선박용 인터넷, 운항 관리 등을 통합 제공하는 ‘해양 통합 플랫폼’을 내년 상반기 중 출시할 예정이며, 유선 통신망을 구축하기 어려운 중동, 몽골 등 해외 국가들에도 적극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5G와 위성을 연동하는 작업도 추진 중이다. 지상의 5G 상용망과 위성 통신망을 연결해 5G 대역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프로젝트를 진행해 위성과 5G 단말기를 연결하는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고 내년 5월 프랑스 오픈 테니스 행사에서 위성 5G를 활용한 영상 송출을 시연할 예정이다. 위성과 5G 연동이 성공적으로 상용화되면 지상망 구축이 어려운 해외 지역과 차량 등 이동체에서도 위성을 통해 끊김 없는 5G 서비스가 가능하며, 소비자들도 통신 소외지역 없이 고품질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KT는 강조했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끊김 없는 네트워크를 제공하기 위한 위성 통신의 중요성은 앞으로 더욱 커질 것”이라며 “플랫폼 위성 사업자로 전환해 앞으로의 50년 위성 사업을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