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유행 때문에…유방암 진단 크게 줄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 유행 때문에…유방암 진단 크게 줄어

입력
2020.06.18 10:09
0 0

올 3~5월 유방암 진단, 전년보다 15%가량 감소

맘모그래피로 촬영한 유방암 의심 환자의 유방(왼쪽)의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병원을 찾지 않으면서 유방암 진단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침윤성 유방암 및 유방상피내암 산정 특례 건수를 분석한 결과, 올해 3∼5월 유방암 진단이 6,18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57건(14.6%) 줄었다.

암이 재발하거나 전이돼 다시 진단받는 환자를 제외한 분석이어서 실제 유방암을 처음 진단받은 환자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암세포가 주위 조직에 침범한 침윤성 유방암(1~4기 암) 진단 건수는 2019년 5,788건에서 2020년 4,880건으로 908건(15.7%) 감소했다. 유방암 초기 단계인 유방상피내암(0기 암)은 1,454건에서 1,305건으로 149건(10.2%) 줄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유방상피내암보다 침윤성 유방암으로 진단받은 환자 수가 더 크게 줄었다는 건 증상이 있는 데도 병원 방문을 늦추고 있는 환자가 적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를 분석한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원장은 “40세 이상 여성은 반드시 유방암 정기 검진을 받아야 한다”며 “특히 멍울이 만져지는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