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선수노조에 60경기ㆍ경기 수 비례 연봉 100% 지급 제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MLB, 선수노조에 60경기ㆍ경기 수 비례 연봉 100% 지급 제안

입력
2020.06.18 08:47
0 0
롭 맨프레드 미국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AP 연합뉴스.

파국으로 치닫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개막 논의가 MLB 사무국의 새로운 제안으로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18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선수 노조에 △팀당 60경기 △경기 수에 비례한 연봉 100% 지급을 제안했다. 롭 맨프레드 MLB 사무국 커미셔너가 17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토니 클라크 선수노조 사무총장을 만나 이 제안을 직접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제안에 따르면 정규리그는 7월 20∼21일 개막하고, 각 팀은 70일간 60경기를 치른다. 선수들은 경기 수에 비례해 자신의 연봉을 100% 받는다. 9월 말 정규리그가 끝나면 예년보다 많은 팀이 참가하는 포스트시즌을 치르는데 올해와 내년 2년 연속 이 방식으로 치른다. 다만, 선수들은 연봉과 관련한 모든 분쟁 소송을 포기하자는 것이다. ESPN은 “노사협상에 따라 경기 수가 65경기로 늘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언론은 선수노조의 협상 종료 선언으로 올해 메이저리그 개최가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MLB 사무국과 구단이 진일보한 제안을 했다고 평가하고 양측이 합의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선수 노조는 그러나 양측이 합의에 근접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하고 MLB의 제안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