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1060억 투입해 일자리 2만개 만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남도 1060억 투입해 일자리 2만개 만든다

입력
2020.06.17 11:39
0 0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격 대폭 완화… 내달 본격 추진

취업취약계층ㆍ휴업자ㆍ무급휴직자 우선 선발

경남도청 전경.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고용충격 등 비상경제 시국을 돌파하기 위해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을 내달 중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은 긴급 재정정책을 통한 경기 부양 및 직접일자리 사업으로 국비 954억원 등 총 사업비 1,060억원 규모로 추진한다.

공공분야에 직접 일자리 2만개를 만들어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와 취업취약계층의 생계를 지원해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다음달부터 5개월간 도내 전 시ㆍ군에서 동시에 시행하는 이 사업 참여자에게는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인건비를 지원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겪은 도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참여자격을 대폭 완화해 기존 공공일자리 사업에 적용됐던 소득ㆍ자산 기준에 관계 없이 만 18세 이상 도민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취업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인한 휴업자와 무급휴직자는 우선 선발한다.

이 사업은 도민의 생활편의 및 안전, 민생안정을 위한 공공서비스 등 10개 유형으로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ㆍ소상공인 회복지원 △농ㆍ어촌 경제활동 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문화ㆍ예술 환경 개선 △긴급 공공업무 지원 △산업 밀집지역 환경정비 △재해예방 청년지원 △지자체 특성화 사업 등이다.

김기영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지금은 국내외 경기불황과 코로나19 고용한파가 맞물려 민생경제의 보릿고개라 불릴 만큼 어려운 시기”라며 “이번 대규모 희망일자리 사업이 경제회복과 고용안정을 이끄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