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文대통령 연설에 막말 “철면피·뻔뻔, 혐오감 금할 수 없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여정, 文대통령 연설에 막말 “철면피·뻔뻔, 혐오감 금할 수 없어”

입력
2020.06.17 07:33
0 0

 

 담화문 통해 15일 문 대통령 6ㆍ15선언 20주년 연설 맹비난 

 “역겹다” “꼴불견” “잘난 척” 온갖 비방으로 점철 

2018년 2월 10일 청와대에서 악수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17일 담화를 통해 “그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며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을 맹 비난하며 막말을 쏟아냈다.

이날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제1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지난 15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및 보좌관회의와 ‘6ㆍ15선언 20주년 기념행사’에 보낸 영상메쎄지라는것을 통해 련속 두 차례나 장황한 연설을 하였다”며 “2000년 6.15공동선언서명시 남측당국자가 착용하였던 넥타이까지 빌려 매고 2018년 판문점선언때 사용하였던 연탁앞에 나서서 상징성과 의미는 언제나와 같이 애써 부여하느라 했다는데 그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수 없다”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은 “한마디로 맹물먹고 속이 얹힌 소리같은 철면피하고 뻔뻔스러운 내용만 구구하게 늘어놓았다”고 비난을 쏟아 냈다. 그는 “명색은 ‘대통령’의 연설이지만 민족앞에 지닌 책무와 의지, 현 사태수습의 방향과 대책이란 찾아볼래야 볼수가 없고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된 남조선당국자의 연설을 듣자니 저도 모르게 속이 메슥메슥해지는것을 느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연설 문구를 하나하나 짚어가며 비난하기도 했다. 김 제1부부장은 “‘구불구불 흐르더라도 끝내 바다로 향하는 강물처럼 락관적 신념을 가져야 한다’느니, ‘더디더라도 한걸음씩 나아가야 한다’느니 하며 특유의 어법과 화법으로 ‘멋쟁이’ 시늉을 해보느라 따라 읽는 글줄표현들을 다듬는데 품 꽤나 넣은 것 같은데 현 사태의 본질을 도대체 알고나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담화는 “온갖 잘난 척”, “평화의 사도처럼 처신머리” “역겹고 꼴불견” 등 비난과 비방으로 점철됐다.

김 제1부부장은 이어 “엄중한 현 사태가 쓰레기들의 반공화국삐라살포망동과 그를 묵인한 남조선당국 때문에 초래되였다는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라며 “남조선당국자의 이번 연설은 응당 그에 대한 사죄와 반성, 재발방지에 대한 확고한 다짐이 있어야 마땅할것”이라고 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