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달러 해외 대형 수주전… 정부 “전방위 지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1000억달러 해외 대형 수주전… 정부 “전방위 지원”

입력
2020.06.15 08:49
0 0

올해 300억달러 수주 목표… 15조원 금융 지원안 마련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5차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1,000억달러 규모의 해외 대형 프로젝트 수주전에 뛰어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해외수주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사업의 경제적 효과, 지역 다각화, 수주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까지 발굴된 프로젝트 중 30건(총 사업비 기준 1,000억달러)을 핵심 프로젝트로 선정했다. 이 가운데 올해 수주할 물량은 300억달러 상당이다. 홍 부총리는 “최대한 수주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관리,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해외 수주 확대를 위해 15조원 상당의 금융지원 프로그램도 가동하기로 했다. 글로벌 PIS(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1조5,000억원, 글로벌 인프라펀드(GIF) 4,000억원,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금융지원 프로그램 1조8,000억원 등 30개 핵심 프로젝트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3조7,000억원을 투입한다. 여기에 10조9,000억원 상당의 정책금융기관 보증·대출, 경협증진자금 등도 배정했다.

공공기관의 해외사업 예비타당성 제도는 평균 7.5개월 걸리던 예비타당성 조사기간을 4개월 이내로 단축하기로 했다. 신용도가 부족한 중소·중견기업도 사업성이 우수하면 공공기관이 공동보증에 나서고 대·중소기업 동반 진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또 오는 7월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개시를 추진하기로 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