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해군 장교가 ‘n번방’ 수법 성착취 범죄 연루 의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번엔 해군 장교가 ‘n번방’ 수법 성착취 범죄 연루 의혹

입력
2020.06.14 17:00
0 0
조주빈 검찰 송치. 25일 오전 서울종로경찰서 앞에서 시민들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정준희 인턴기자

현역 해군 장교가 특정 여성에게 성 착취물을 받아 소지한 혐의로 구속됐다.

14일 군 당국에 따르면, 경남 창원시 해군 부대 소속 A대위는 여성을 대상으로 음란물 제작을 강요한 뒤, 이를 받아 개인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에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대위는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여성을 상대로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른바 ‘n번방’ 사건 가해자들과 유사한 방식의 범행이다.

피해 여성의 신고로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던 중 피의자가 현역 장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지난주 해군 군사경찰(헌병)이 A대위를 긴급 체포했다. A대위는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한 뒤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 군 수사 당국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n번방’ 사건이 사회적 파장을 낳고 있는 동안 최근 현역 군인들의 성착취물 범죄 행각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지난 4월 ‘n번방’ 공동 운영자 중 1명이 육군 현역 일병으로 확인된 바 있다. 또 지난달에는 현역 육군 대위가 아동 성착취물이 유통되는 일명 ‘로리방’에 입장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