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의 ‘은근한’ 자랑? “우리는 재난지원금 다 썼는데, 일본은 아직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세균의 ‘은근한’ 자랑? “우리는 재난지원금 다 썼는데, 일본은 아직도…”

입력
2020.06.13 14:39
0 0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지난 4월에 '데이터(D)·네트워크(N)·인공지능(A) 우수사례' 기업으로 선정된 알서포트를 방문해 기업현황 등을 보고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우리는 소프트웨어 산업은 잘 할 수 있는 DNA를 가졌다고 생각한다”고 자부심을 보였다. 그러면서 “비대면 산업이 특별히 각광받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이라고 하는 시대적인 상승 기류를 타면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산업이 국내뿐 아니라 수출 산업으로도 크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소프트웨어 수출기업인 ‘알서포트’를 찾은 자리에서 “지금 코로나19 위기를 겪고 있는데 위기가 기회다. (…) 저는 알서포트 같은 소프트웨어 전문기업들에겐 위기가 기회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교육이나 진료와 같은 비대면 산업이 각광을 받고 있는 만큼, 소프트웨어 업체에 더 많은 기회가 부여될 것이란 점을 말한 것이다.

특히 정부가 ‘디지털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앞으로 우리 소프트웨어 산업이 잘 활성화 돼서 여기서 유니콘(기업)도 나오고 하는 시대를 열어갔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자리는 소프트웨어 업계 수출동향을 살피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비대면 산업에 보다 집중하겠다는 의지도 담겼다. 정 총리는 직원들로부터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솔루션을 이용한 산업 혁신 사례 등을 소개 받았다.

정 총리는 일본 현지 법인과의 화상 연결 과정에서 한국의 기술력에 대한 자부심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우리는 재난지원금도 다 써버렸는데 일본은 지금도 (지원금 등이) 지급이 안되고 있다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는데, 이는 정보통신 분야에서 한국이 일본에 비해 월등한 실력을 갖고 있다는 점을 말한 것이다. 현지 관계자는 “맞다. IT가 뒤처지고 있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참석자들과 글로벌 소프트웨어 시장 동향과 해외진출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