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누군가의 삶을 난도질… 곽상도 발언에 섬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고민정 “누군가의 삶을 난도질… 곽상도 발언에 섬뜩”

입력
2020.06.12 15:00
0 0

“소장 사인, 납득 안 간다”는 곽상도 의원 주장… SNS 글로 반박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의연의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죽음에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을 비판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죽음에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고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죽음마저 이용하는 곽상도 의원을 보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무엇이 그를 그토록 쫓기게 만들었을까. 누군가의 삶을 너무나 쉽게 난도질하는 그의 발언을 보면서 섬뜩함마저 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고 의원은 “고인은 물론 유족들 가슴을 헤집어놓고 있다”며 “그에게 ‘사람’은 따뜻한 피가 흐르는, 고통과 아픔을 느끼는 생명체라는 사실을 모르는 것일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세상이 아무리 AI 시대가 되어도 끝까지 살아남을 분야가 ‘정치’라고들 말한다”며 “‘정치’는 바로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영역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묻고 싶다. 무엇을 위해 정치를 하는지”라고 덧붙였다.

곽 의원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쉼터 소장 손모씨 사망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최초 신고자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비서관이라는 것을 두고 “경험이나 상식에 비춰볼 때 손 소장의 사인이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의원 측은 즉각 호소문을 내고 “경찰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것이 확실하다고 밝혔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도 부검 결과 타살 혐의가 없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며 “그런데도 곽 의원은 ‘음모론’을 제기하며 고인의 죽음을 ‘의문사’, ‘타살’ 등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