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태석의 빛으로 쓴 편지] 삘기꽃 흩날리는 수섬, 원시의 생명력 넘실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왕태석의 빛으로 쓴 편지] 삘기꽃 흩날리는 수섬, 원시의 생명력 넘실

입력
2020.06.15 04:30
0 0
경기 화성시 송악면 수섬 인근에서 만개한 삘기꽃과 새벽안개 속에 떠오른 해가 이국적인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경기 화성시 송악면 수섬 인근에서 만개한 삘기꽃이 새벽 햇빛을 받아 반짝이고 있다.
경기 화성시 송악면 수섬 인근에서 만개한 삘기꽃이 새벽 햇빛 속에서 파도 같은 은빛 물결을 이루고 있다.

들리는 건 귓가를 스치며 지나는 바람 소리, 보이는 건 동물들의 발자국..

인적이 드물어 황량한 느낌마저 드는 들판이 끝없이 펼쳐지는 경기 화성시 송산면 수섬을 찾은 단상이다.

수섬은 주변에 시화방조제가 조성되면서 바닷물이 사라져 육지가 된 곳이다. 세월이 지나며 갯벌은 황무지로 변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넓은 땅에는 원래 신도시가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시화호가 자연정화 되면서 현재 개발은 중단된 상태다. 갯벌이 있던 자리에는 끈질긴 생명을 자랑하는 갈대와 삘기가 차지했다. 그리고 갯벌에서 자라는 칠면초가 피어나 마치 아프리카의 초원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6월이면 이곳에는 백모화(白茅花)라고도 불리는 삘기꽃의 물결이 넘실거린다. 특히 이른 새벽 일출과 노을이 시작되는 저녁 무렵에는 삘기꽃들이 햇빛을 받아 일렁이는 모습이 마치 넘실대던 파도를 연상케 해 또 다른 감동을 준다. 도시의 번잡한 일상을 잠시 벗어나 바람과 삘기꽃 파도에 잠시 마음의 위로를 받는 것을 어떨까.

선임기자 kinggwang@hankookilbo.com

경기 화성시 송악면 수섬 인근에서 만개한 삘기꽃 사이로 한 부부가 산책을 하고 있다.
경기 화성시 송악면 수섬 인근에서 만개한 삘기꽃이 새벽 햇빛을 받아 반짝이고 있다.
경기 화성시 송악면 수섬 인근에서 만개한 삘기꽃이 새벽 햇빛을 받아 은빛 물결을 이루고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왕태석의 빛으로 쓴 편지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