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전 영입 철회’에 차명진 “오히려 축하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경전 영입 철회’에 차명진 “오히려 축하한다”

입력
2020.06.11 17:22
0 0

 차 전 의원 “미통당과 진짜 결별…첫 단계로 김종인 고소” 

차명진 전 의원이 11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이경전 경희대 교수를 영입하려던 계획을 철회한 것에 불만을 토로했다. 연합뉴스

차명진 전 의원이 11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이경전 경희대 교수를 영입하려던 계획을 철회한 것 관련해 “이 교수의 치욕은 장차 새옹지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으로 “미통당(통합당)이 여의도연구원장으로 내정한 이경전 교수를 하루 만에 잘랐다”며 “차명진의 세월호 텐트 발언을 지지했기 때문이란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경전 교수에게 미안하다. 아니, 오히려 축하드린다”며 “협잡군 투성이인 그곳에 들어가서 평생 동안 쌓아온 양심적 지식인으로서의 경력에 흠집을 내지 않게 됐으니 다행”이라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나도 더 이상 못 참겠다. 진짜 미통당과 결별”이라며 김 위원장을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차 전 의원은 “김 위원장은 선대위원장을 하면서 진실을 말한 나에 대해 자기 권한에도 없는 제명을 기정사실화 해서 사전 선거에서 나에게 심각한 표의 손상을 초래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에 부화뇌동한 자들까지 고소한다”며 “미통당아 기다려라, 당신들이 먼저 도발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4ㆍ15 총선 기간 당시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었던 김 위원장은 ‘세월호 텐트’ 관련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차 전 의원을 비판하며 그를 경기 부천병 후보에서 제명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이 교수를 영입하려다, 이 교수가 4월 페이스북에 차 전 의원의 ‘세월호 텐트’ 발언을 옹호하는 글을 남긴 것이 알려지자 영입 계획이 알려진 지 하루 만에 영입 철회 의사를 밝혔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