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집콕’...PCㆍ콘솔 게임 이용자 수 46% 증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에 ‘집콕’...PCㆍ콘솔 게임 이용자 수 46% 증가

입력
2020.06.11 09:47
0 0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외출 자제 등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게임 이용자 수가 폭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글로벌 3차원(D) 게임 개발 플랫폼 제작 기업 유니티 테크놀로지스의 ‘코로나19로 인한 게임산업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5월 PC와 콘솔 게임 일일 이용자 수가 전년 동기 보다 46%, 같은 기간 모바일 게임은 17% 증가했다. 모바일 게임 응용 소프트웨어(앱) 설치 건수는 84%나 늘었다. 유니티 측은 “전 세계 지역별로 이동 제한이 강화되는 시점에 급격히 게임 이용자수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코로나19로 인한 게임산업 변화: 19가지 특징’ 보고서 이미지. 유니티 제공

주말 이용자 수와 평일 이용자 수가 보통 확연히 차이가 나지만, 올해는 그 차이가 약 63%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TO)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을 발표한 주부터 평일 이용자 수와 주말 이용자 수 차가 감소하다가 5월 초에는 일시적으로 평일 이용자 수가 주말 이용자 수를 넘어서기도 했다는 게 유니티의 설명이다.

게임 이용자가 늘면서 게임에 노출하는 광고 및 관련 수익도 크게 늘었다. 특히 팬데믹 선언 이후 게임 관련 소액 결제가 증가했는데, 모바일 게임 앱 내 결제 수익이 24% 증가했다. 모바일 게임 광고 노출 수는 57%, 광고 수익은 59% 늘었다.

줄리 슈마커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광고솔루션 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게임 이용자 수와 플레이 시간의 대폭 증가 등 게임 산업이 맞이한 급격한 변화가 수치로 확인됐다”며 “게임 개발사뿐 아니라 다양한 브랜드 등이 함께 마케팅과 광고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면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