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생태계 보존 역할 ‘톡톡’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광주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생태계 보존 역할 ‘톡톡’

입력
2020.06.10 17:46
0 0
호주 애들레이드 남서부의 캥거루 섬에서 야생동물 구조요원이 코알라를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1월부터 운영 중인 ‘광주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생태계 보존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광주동물구조센터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500여일 동안 야생동물 총 72종 463마리를 구조했다. 2019년 249마리, 올해는 현재까지 214마리가 구조됐다.

구조된 야생동물은 조류가 414마리, 포유류 45마리, 파충류 4마리 순이다. 특히 수달, 수리부엉이, 솔부엉이, 참매, 새매, 하늘다람쥐, 삵 등 천연기념물 또는 멸종위기종 동물 14종 77마리도 포함됐다.

구조원인별로는 어미를 잃은 ‘미아’ 사례가 213마리로 가장 많고, 야생조류가 건물 유리창 등에 부딪친 ‘충돌’ 사례가 137마리, 차량 충돌ㆍ쥐 끈끈이 접착ㆍ질병감염 등 48마리 순이다.

현재 109마리는 치료와 재활과정을 거쳐 처음 구조된 지역을 중심으로 자연에 풀어줬다. 나머지 76마리는 재활 치료 중이다.

광주동물구조센터가 개설하기 전인 2018년까지는 광주에서 부상ㆍ조난당한 야생동물 구조 및 치료는 각 구청이 지정한 동물병원 5곳이 맡았다. 연평균 120여마리가 구조 및 치료를 받았다.

배성열 광주동물구조센터장은 “대부분 야생동물의 번식기인 4~8월 중에 어미를 잃은 어린 동물이 많이 발생하는데 일정 시간 관찰한 뒤 어미가 나타나지 않으면 신고해야 한다”며 “부상당한 야생 조류의 상당수는 도로방음벽이나 건물 유리창에 부딪치는 경우가 많아 충동방지표지 등을 부착하는 등 보호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