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1회 충전 414㎞ 주행 가능 ‘볼트EV’ 출시…“국산 전기차 중 최고 거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GM, 1회 충전 414㎞ 주행 가능 ‘볼트EV’ 출시…“국산 전기차 중 최고 거리”

입력
2020.06.09 15:39
0 0
한국GM 전기차 '볼트EV'. 한국GM 제공

한국GM이 국내 전기차 중 1회 충전해 가장 멀리 갈 수 있는 ‘2020 볼트EV’를 내놓는다.

한국GM은 2020년형 볼트EV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고 9일 밝혔다. 2020 볼트EV는 1회 충전 주행거리를 기존 대비 31㎞ 늘려 414㎞로 인증 받았다.

볼트EV는 업그레이드 된 66㎾h급 대용량 신규 배터리 패키지를 장착했다. LG화학이 공급하는 288개의 리튬이온 배터리셀로 구성돼 최적의 열 관리 시스템으로 운용, 효율과 배터리 수명을 극대화했다. 그 결과 동급 전기차 중 주행거리가 가장 길고, 급속충전 시 1시간 만에 배터리 용량의 80% 충전이 가능하게 됐다.

동력계통(파워트레인)은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150㎾급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해 204마력의 최고출력과 36.7㎏.m의 최대토크를 발휘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7초 이내에 주파한다. 또 미쉐린 ‘셀프 실링 타이어’를 기본 탑재해 주행 중 타이어 파손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한국GM 전기차 '볼트EV'. 한국GM 제공

2020 볼트EV의 외장 컬러는 트레일블레이저에 적용돼 호평 받은 이비자 블루와 새롭게 추가된 미드나이트 블랙 등 총 6개의 외장 컬러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 입체적인 디자인 패턴이 새롭게 적용된 듀얼 포트그릴을 통해 세련미를 더했다. 주차시 차량 주변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주는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도 새롭게 적용됐다.

황준하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전무는 “볼트EV는 배터리 에너지를 극대화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장거리 주행을 할 수 있는 모델”이라며 “LG화학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한 최신 배터리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배터리 팩의 크기나 구조 변경 없이 획기적으로 1회 충전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었다”고 했다.

정부ㆍ지자체의 전기차 구입 보조금을 제외한 2020 볼트EV의 가격은 △LT 4,593만원 △LT 디럭스 4,693만원 △프리미어 4,814만원이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