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 앞둔 EPL,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0’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재개 앞둔 EPL,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0’

입력
2020.06.07 08:59
0 0

한 남성이 팀 훈련을 재개한 리버풀의 멜우드 훈련장을 아이에게 보여주기 위해 목마를 태우고 있다. 리버풀=AP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이 전 구단을 상대로 6번째 시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EPL 사무국은 6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20개 구단 선수와 직원 1,195명을 대상으로 지난 4∼5일 시행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전원 음성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EPL은 코로나19로 3월 중순 이후 중단된 2019~20시즌 재개를 준비하면서 지난달 17∼18일 1차 검사를 시작으로 이번까지 총 6차례 전 구단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했다. 5차 검사까지는 총 13명에게서 양성 결과가 나왔다.

EPL은 오는 17일 애스턴 빌라-셰필드 유나이티드 경기로 시즌을 재개한다. 5차 검사에서 토트넘 구단 소속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번에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시즌 재개 준비도 순조롭게 이어갈 수 있게 됐다.

구단들의 요구로 최근 EPL 사무국이 친선경기 개최도 허용하면서 이날 아스널은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 찰턴 애슬레틱과 홈구장인 에미리츠 스타디움에서 연습경기를 가졌다.

아스널은 에디 은케티아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소나기 골을 퍼부어 찰턴을 6-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리그 사무국 지침에 따라 무관중으로 열렸고, 심판은 양 팀 코치들이 맡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홈구장 올드 트래퍼드에서 1군 팀을 둘로 나눠 연습 경기를 벌였다. 첼시 역시 안방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자체 연습경기를 가졌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